REFINE

장재철개인전

December 14 2018 - January 11 2019

장재철은 변형캔버스를 이용하여 기존의 회화를 새롭게 보여주는 작가로, 사람손을 거치지 않은 것 같은 매끈한 표면과 베일것같은 쉐입의 작업들을 선보여왔다. 이번 전시는 장재철 작가 작품의 조형적 특징이나 물성을 논하는 것에서 나아가, 작업의 프로세스인 캔버스를 새롭게 고안하고(re-design) 정교하게 다듬어 정제하는 과정에 주목한다. 신작을 포함한 15여점의 작품을 통해 작가 특유의 자동차 도장과 같은 컬러링 기법과 더불어 이전 작품보다 더 예민하고 섬세하게 발전된 장재철의 작업 방식을 확인할 수 있다. 작가는 캔버스의 틀을 변형하고 보형물을 넣어 캔버스 천을 잡아당기며 형태를 잡고 플라스틱 코팅을 수십번 바르고 연마함으로써 작업을 완성한다. 그렇게 탄생한 작품은 누가 보아도 금속이라고 착각할 정도로 사람의 손으로 만들어냈다고 보여지지 않는 완벽에 가까운 형태와 표면을 보여준다. 반복적으로 덜어내고 비우는 과정, 안에서 자신을 가다듬고 진정한 자아와 마주하며 본질을 찾아가는 , 연단의 과정(refine)이 그의 작업을 특별하게 만드는 지점인 것이다. 더하여, 이러한 과정을 통해 완결된 작업은 형태의 명료함과 긴장감 표면의 완결성으로 인해 작품이 걸리는 공간을 변화시킨다. 공간을 변형시키고 또 다시 해석하고자 하는 그의 작업은 새로움을 향해 있다. 그의 작품은 결과물로도 흥미롭지만, 이면에 숨어있는 절차탁마의 끊임없는 노동과 수고의 의미를 곱씹게 한다. 그것은 아마도 수행과도 같은 반복적인 행위를 통해 내면의 본질을 찾아내기 위한 자신과의 은밀한 대화이자 치밀한 탐구일 것이다.

     작가약력

    ㄴ이ㅏ런ㅇ

    먼ㅇ리ㅏ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