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meone in some space

Park Sang Hee

October 4 2019 - October 31 2019

레스빠스71 갤러리에서는 박상희(1979- )의 개인전<someone in some space>를 오는 10월 4일부터 31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레스빠스71에서 처음 열리는 박상희의 개인전으로, 심리적으로 고립된 동시대인들의 모습을 다룬 작업 10여 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박상희는 지금의 사회를 살아가면서 동시대인들이 겪는 정서적 소외감을 주제로 작업을 해왔다. 화면에서의 과감한 색면 분할, 화면을 가로지르는 사선은 시각적 긴장감을 유발하며 이러한 예술적 도구를 통해 감정적 풍요로움을 잃어버린 동시대인들의 모습을 고찰한다. 이번 전시는 모든 것이 빠르게 변화하는 요즘 시대를 치열하게 살아가는 한편, 때로는 공허함을 느끼는 관람자들에게 심리적 휴식을 제공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박상희 작업에서 핵심이 되는 요소는 공간과 사람이다. 그의 작업 대다수의 배경이 된 ‘수영장’이라는 공간은 작가에게 자연을 대체하고자 현대 사회가 만들어 낸 욕망의 산물로 여겨진다. 작가의 화면 안에서 수영장은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인위적인 공간, 즉, 도시와 같은 물리적인 공간과 디지털 공간과 같은 비가시적인 공간 모두를 은유적으로 상징하고, 이와 함께 등장하는 인물은 그 안에서 살아가는 우리 모두를 가리킨다. 외로이 존재하는 각 사람은 도시나 디지털 공간 속에서 우리가 느끼는 존재적 소외감을 표상하고, 작가는 인위적인 공간에 존재하는 이러한 익명의 등장인물들을 통해 작가의 사적 내러티브가 아닌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내러티브를 창조해 낸다. 또한, 작가는 바쁘게 살아가는 동시대인들의 얼굴을 직접적으로 묘사하지 않는 대신, 수영장을 향해 서 있는 무표정한 뒷모습과 점프를 하는 모습 등을 그려내어 관람자로 하여금 그들의 감정에 대해 자유롭게 상상할 여지를 남긴다. 
    인물들이 대면한 인공적인 공간들이 세부 묘사 없이 단순한 색면으로 채워져 있는 것은 박상희 작업의 큰 특징 중 하나이다. 분명한 형태의 인물들과 2차원적인 색면의 공존은 어울리지 않는 모습을 연출하면서 그 이질감이 극대화된다. 이는 화면 속 존재들이 대변하는 동시대인들의 소외감을 더 잘 드러내기 위한 작가의 예술적 표현이라고 볼 수 있다. 작품의 구도 면에서는 과감한 사선들이 화면의 긴장감을 만들어 내지만, 감상자가 바라보는 몽환적인 색면들은 모든 것이 바쁘게 돌아가는 이 세계의 시간을 잠시 멈추고, 작품 속의 시간에 조금이나마 머물며 바쁘게 살아온 삶을 뒤돌아볼 여유를 제공할 것이다.
    박상희는 1979년 출생으로, 서울에서 활동하고 있다. 숙명여대 회화과, 홍익대 대학원 회화과를 졸업했다. 개인전으로는 <Great leap forward>(표갤러리, 2019), <불편한 휴가>, 2018성남청년작가展(성남아트센터, 2019), <jump&swim>(유중갤러리, 2018), <jump>(UM갤러리, 2009), <두번째 수영장>(UM갤러리, 2008), <escape: summer>(갤러리 진선, 2007), <someone: someplace>(갤러리 루브, 2006), <The Other>(대안공간 풀, 2005)가 있고, 참여한 그룹전에는 <카페소사이어티 展>(서울미술관, 2017), <대만 REVOLUTION>(X-POWER 갤러리, 타이페이, 2011), <Bridge Project4_한국신인작그룹전>(창아트, 북경, 2009) 등 다수가 있다. 작품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을지병원, 숙명여자대학교, 파라다이스 시티, 성남미술은행 등에 소장되어 있다.


Sang Hee Park has presented works on the theme of emotional alienation that contemporaries experience in our current society. Artistic tools such as the bold color division and diagonal lines across the plane induce visual tension and examine the contemporary people who have lost their emotional richness. someone in some space at l’espace71 will provide psychological rest to viewers who often face the problem of emptiness living in today's rapidly changing world intensely.

The key elements in Park's work are ‘space’ and ‘people’. Swimming pool is the background of most of her works, which is considered to be the depiction of the desire created by modern society to replace nature. In her work, the pool metaphorically symbolizes both the artificial space we live in, that is, the physical space such as the city and the invisible space such as the digital space, and the characters appearing with this pool symbolize all of us living in the artificial space. Each person who looks lonely in her painting expresses the sense of existential alienation that we feel in the city or digital space. Park creates a narrative that everyone can relate to, not the artist's personal narrative, through anonymous characters in the artificial space. Furthermore, instead of directly portraying the faces of her contemporaries, the artist leaves the viewers free to imagine their feelings by depicting the expressionless backs and jumps that face toward the pool.

 One of the distinctive features of Sang Hee Park's work is that the artificial spaces faced by the characters are filled with a simple color plane without details. The coexistence of distinctive forms of characters and two-dimensional color planes creates a discordant look and maximizes the heterogeneity. This can be seen as the artist's artistic expression to accentuate the alienation of contemporary people represented by the beings on the painting. In the composition of the work, the daring diagonal lines create tension, but the dreamy colors seen by the viewers will allow them to pause for a moment in this world where everything is hectic and look back on their lives. 

Sang Hee Park was born in 1979 and is based in Seoul. She received her BFA at Sookmyung Women's University and MFA at Hongik University. Her solo exhibitions include: Great leap forward (Pyo Gallery, 2019), Inconvenient Vacation (Seongnam Art Center, 2019), jump & swim (Yujung Gallery, 2018), jump (UM Gallery, 2009), Second Swimming Pool (UM Gallery, 2008), escape: summer (Gallery Jinsun, 2007), someone: someplace (Gallery Rube, 2006), The Other (Alternative space Pool, 2005). The group exhibitions she participated are Cafe Society (Seoul Art Museum, 2017), Taiwan REVOLUTION(X-POWER Gallery, Taipei, 2011), Bridge Project4_Korean New Artists Group Exhibition (Chang Art, Beijing, 2009), and so on. Park’s works were collected by the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Seoul Museum of Art, Eulji Hospital, Sookmyung Women's University, Paradise City, Seongnam Art Bank, etc.





image_

Watcher, 2019, acrylic&oil on canvas, 97X145.4cm

수영장, 2019, acrylic&oil on canvas, 97X162cm 

수영장, 2018, acrylic&oil on canvas, 89.4X130.3cm

수영장, 2019, acrylic&oil on canvas, 50X100cm 

피크닉, 2019, acrylic&oil on canvas, 89.4X130.3cm 


     작가약력

    ㄴ이ㅏ런ㅇ

    먼ㅇ리ㅏㅓ